2020.08.0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1℃
  • 흐림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6.0℃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30.4℃
  • 흐림울산 28.0℃
  • 박무광주 26.2℃
  • 부산 26.2℃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4.7℃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30.0℃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포항시

포항지진 진상조사위 증거보전 요청에도 지열발전 시추기 철거 강행 우려

일방적 처리에 대한 시민단체 등 강한 반발 우려

 

(데일리대구경북뉴스=양승미 기자)=포항시는 포항 촉발지진을 일으킨 중요한 증거인 시추기의 철거작업이 진상조사위원회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계속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주말동안 포항지열발전 현장 확인 결과 지열발전 부지의 시추기 철거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되어 시민들의 강한 반발이 우려된다.

 

이에 앞서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주 진상조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포항지진과 관계가 있다고 인정되는 지열발전 부지의 보전 및 관련 물건(시추기, 시추 암편, 발전기, 폐수 등)의 보관을 요청하며, 소유주인 대신FNI, 신한캐피탈 등에 공문을 발송했다.

 

 

아울러, 포항시도 진상조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관계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기술평가원, 소유주에게 재차 공문을 보내고 대책을 거듭 요청했으며, 시추기 철거와 관련해 3일 진상조사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기술평가원, 포항시가 참여하는 긴급 합동회의도 요청했다.

 

시는 주말동안 지열발전 부지현장을 확인하고, 철거작업이 급박하게 돌아감에 따라 2일 부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현장을 확인한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진상조사위원회의 결정을 무시하고 철거를 강행하는 것에 강하게 반발하고, 3일 개최되는 총회에서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열발전 시추기가 전문가들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에서 포항지진의 증거물로 보존되어야 한다고 결정된 만큼 관련기관과 소유주는 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해서 이행해야 한다.”며, “시민들의 요구사항을 들어 포항지진의 진상조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철거를 보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