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7.9℃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8.8℃
  • 구름조금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5.4℃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김천시

“김천부항댐 출렁다리,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김천시, 국내 최장 출렁다리 개통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김천시가 11월 23일 김충섭 김천시장, 김세운 시의회의장,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항댐 수달공원에서 ‘김천 부항댐 출렁다리’를 개통함에 따라 지역의 새로은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개통한 ‘부항댐 출렁다리’는 3대 권역별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해 2016년부터 총 95억원 사업비로 1단계 2개의 주탑으로 구성된 국내 최장인 연장 256m, 폭 2m로 현수교를 설치하고, 2단계 야간 조명을 위한 교량 경관개선으로 추진된 사업으로, 1단계 사업을 완료함에 따라 이날 개통식을 갖게 됐다.

 

 

김천시에 따르면 성인 1,400여명이 동시에 통행할 수 있으며, 내진 1등급으로 초속 30m의 강풍과 진도 7 규모의 강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안전하게 시공됐다.

 

댐 위에 놓여진 출렁다리는 물위를 걷는 스릴과 부항댐의 아름다운 전경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다. 중간부분에는 투명유리를 설치하여 발아래로 내려다보는 아찔함과 현기증을 느낄 뿐만 아니라, 수위에 따라 출렁다리의 높이가 달라져 매번 색다른 재미와 풍경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출렁다리의 양쪽에는 김천시의 시조인 왜가리를 형상화한 32m 높이의 거대한 주탑이 출렁다리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있다. 출렁다리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개방시간은 동절기인 11월부터 2월까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그 외 기간에는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날 개통식에 참여한 김충섭 시장은 “부항댐 출렁다리는 레인보우 짚와이어와 함께 김천관광의 명물이 될 것이다. 3대 관광권역(직지사, 부항댐, 수도계곡)별로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있고 체험하며 머물 수 있는 체류형 생태관광 도시로 거듭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천시는 부항댐 권역에 출렁다리, 짚와이어, 물문화관, 오토캠핑장, 산내들공원, 어드벤처파크 뿐만 아니라

 

2020년까지 170억원의 사업비로 펜션 24동, 카라반 7동의 숙박시설을 갖춘 생태체험마을 조성사업과 부항댐을 일주할 수 있도록 약 7㎞구간에 수변데크로드, 휴게쉼터 등을 조성하는 사업도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공사에 들어가는 등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댐으로 알려진 부항댐을 전국 최고의 체류형 관광명소로 만들어 ‘마음이 끌리는 김천’, ‘자꾸 빠져드는 김천’, ‘와 보면 만족하는 관광김천’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