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2.2℃
  • 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4.2℃
  • 맑음울산 4.5℃
  • 광주 3.5℃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0.7℃
  • 흐림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4.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교육

(재)대구평생학습진흥원. 신중년 사회공헌 일자리 사업 근무 기간 짧다.

하루 4시간 근무 적절하다. 근무 기간 4개월은 짧다.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재)대구평생학습진흥원(원장 장원용)은 신중년 사회공헌 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이 은퇴 후 삶의 질에 대한 만족도는 높지만 근무 기간이 짧아 대다수가 연장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평생학습진흥원이 신중년 사업 참여자 61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은퇴 후 삶의 질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응답한 사람이 89%(54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현행 하루 4시간 근무는 ‘적절하다’(64%)고 생각하는 반면, 근무 기간 4개월은 ‘짧다’(90%)고 응답했으며, ‘짧다’는 응답자 가운데 ‘근무 기간 10개월 이상 연장’이 56%로 가장 많았으며, 9~10개월, 7~8개월, 5~6개월 순으로 집계돼 대다수가 근무 기간 연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참여 동기로는 ‘생계비 및 용돈 마련’ 52%, ‘여가활동 및 사회기여’ 12%, ‘건강 유지’ 5% 순으로 나타났으며, 사업 참여 효과는 ‘경제적 도움’이 가장 높았으며 ‘긍정적 태도 변화’, ‘건강증진’, ‘대인관계 개선’ 순 이었다.

 

장원용 원장은 “고령화 시대를 맞아 퇴직자들의 일자리 창출은 청년취업만큼이나 중요한 사회적 과제.”라면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국·시비를 보다 많이 확보해 참여 인원 및 근무 기간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평생학습진흥원이 실시하는 신중년 사회공헌 일자리사업은 은퇴한 전문직 5060세대가 자신의 경륜과 재능을 살려 사회기여도 하고 일자리도 얻을 수 있는 사업으로, 진흥원은 올해 총 3억8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72명을 선발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