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일)

  •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2.9℃
  • 구름조금서울 9.4℃
  • 구름조금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1.1℃
  • 흐림울산 10.0℃
  • 구름조금광주 14.0℃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3℃
  • 구름조금강화 8.4℃
  • 맑음보은 9.9℃
  • 구름조금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경제

경자청. ‘2019 DGFEZ 글로벌 포럼’ 개최

글로벌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의 주춧돌 될 것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인선, 이하 경자청)이 11월 11일 오후 3시 호텔인터불고에서 ‘2019 DGFEZ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

 

‘연결’ 혁신성장을 위한 네트워크 플랫폼 구축이라는 주제로 사람-기술을 연결하는 혁신성장의 테스트베드(Test Bed)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110개 입주기업, 지역의 경제, 대학, 연구기관, 지원기관 등 산학연 50개 기관과 함께했다.

 

특히, 이날 포럼은 경자청이 올해 중앙정부의 성과평가에서 개청 이후 최초로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중 최우수 S등급을 받은 성과를 되새김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경자청은 이날 포럼에서 제시된 정책제언 등을 향후 정책 수립에 반영하고 지난 11년의 사업성과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한편, 앞으로 경자청의 운영방향과 실천로드맵 수립에 활용할 방침이다.

 

기조연설에 나선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UCLA교수는 ‘로봇이 망가지지 않으면 배울 수 없다’는 말로 실패를 두려워하면 도전할 수 없으며, ‘긍정은 언제나 길을 찾는다’며 문제해결의 자세를, ‘발의 걸림돌이나 발의 디딤돌이나 다 같은 돌이다’라는 말로 실패에서 배우는 방법을 자신이 실제로 학교에서 로봇연구를 하는 과정을 예로 들며 설명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자인 시몽 뷔로 대표는 “대한민국이 세계화로 인해 겪는 불편함은 개인- 기업-국가 차원의 3단계가 있다.”, “세계화라는 새롭고 낯선 변화를 피하기보다 과거와 다르게 생각하고, 과거와 다르게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세계화에 대응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또, 대구·경북 지역사회는 글로벌 투자유치의 세계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대구·경북인들의 세계화에 대한 의지와 열정을 요구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자인 이지평 박사는 “세계 경제의 글로벌화가 미국·일본·유럽 등 세계 각국에서 후퇴하고 있지만, 글로벌화가 좌초되는 상황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미·중 마찰은 본질적으로 패권경쟁인 만큼 타협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승패여부로 판가름이 나기 때문에 당분간 갈등과 대립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 주제발표자인 이인선 청장은 “오늘 화두는 혁신성장을 위한 연결이다. 이번 포럼은 입주기업과 지원기관이 서로 소통(접촉)하고 협력(연결)하는 글로벌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의 주춧돌이 될 것”이라며, “우리 청은 입주기업의 니즈(Needs)를 정확히 파악해 투자유치와 기업지원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520만 시·도민에게 희망을 주는 핵심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