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합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대구 최초 신속대응시스템 2단계 시범사업 2군 선정

일반병동의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위험상황을 방지하는 상시 모니터링 체계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병원장 박남희)이 대구 최초로 신속대응시스템 2단계 시범사업의 2군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신속대응시스템이란 일반병동의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위험상황을 방지하는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말한다. 갑자기 악화될 위험이나 징후를 신속하게 발견해 즉각적인 의학적 조치를 취하여 심정지 또는 사망을 예방할 수 있다. 시범사업 형태는 운영시간 및 적정인력에 따라 1군, 2군, 3군으로 나뉜다.

 

계명대 동산병원은 인력 및 필요장비 등을 추가 보완한 후 시범사업 2군 신청에 공모했으며, 대구 최초 2군으로 선정되어 10월 1일자로 신속대응시스템 2군을 운영중이며, 시범사업 운영기간은 2024년 12월 31일까지다.

 

또, 계명대 동산병원은 시범사업 선정과 더불어 AI 심정지 예측프로그램인 ‘뷰노 메드-딥카스(VUNO Med-DeepCars)’를 도입했다. 이 프로그램은 입원환자의 체온, 맥박, 호흡, 혈압 등의 주요 활력징후를 빅데이터 딥러닝으로 분석한 후, 24시간 내 심정지 발생 위험도를 예측하고 0~100점 사이의 점수로 산출해 제공한다.

 

인공지능 프로그램의 실시간 분석을 토대로, 분석 결과를 전달받은 의료진들이 환자에 대한 조기대응 및 적극적인 치료가 가능해 중증환자 발생 가능성을 줄이고 환자 안전관리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집중치료센터 조기대응팀을 총괄하는 박재석 집중치료센터장(호흡기내과 교수)은 “환자의 안전관리 및 의료질 향상을 위해 임상현장에서 이미 그 우수성이 입증된 AI 기반의 첨단 시스템을 도입했다. 일반 병동에 입원중인 모든 환자들의 악화 위험을 지속적으로 평가하고, 고위험 환자를 조기 발견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