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7.5℃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5.6℃
  • 박무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5.1℃
  • 흐림고창 25.8℃
  • 맑음제주 31.8℃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경제

경북도, 농식품부 ‘농촌공간 정비사업’1차 공모 선정

상주 2개소, 고령 1개소 국비 275억원 확보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경상북도는 6월 26일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2년 농촌 공간 정비사업’1차 공모에 상주 2개소, 고령 1개소가 선정돼 5년간 국비 27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농촌 공간 정비는 농촌마을의 축사․공장․빈집․장기방치건물 등 난개발 요소를 정비하고, 정비 구역을 활용한 공간조성 사업을 통해 농촌공간의 재생 및 정주환경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도는 농촌협약과 별개로 이번 사업 공모신청을 위해 지난 5월 한 달 간 대학교수, 공공기관 연구원 등 외부전문가와 시군 담당과장 등과 4차례에 걸쳐 전문가 자문, 질의응답, 구두발표 컨설팅으로 공모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이번에 상주 2개소와 고령 1개소가 선정돼 총사업비 550억원(국비275억원, 지방비275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도내 농촌지역 내 축사 등 유해시설을 철거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주택단지 등을 포함한 정주여건개선, 농촌환경정비, 하천복원, 마을공원 등의 경관‧생태복원과 다목적체육관, 복합문화센터 등의 생활SOC 시설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도민의 일상적인 삶의 질 향상과 귀농‧귀촌인 유입 촉진으로 지방 인구소멸에 대응하는 기반을 마련할 구상이다.

 

이번에 선정된 상주 중동면 간상리 일원에는 우사 9개소 철거‧이전하여 이전지에는 중소규모의 축산시설 인프라를 조성할 예정이다.

 

또 철거지에는 빈집정비, 장기 방치된 폐교 리모델링 등을 포함해 귀농귀촌 희망인 농촌생활 체험공간 및 주민 어울림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다음, 상주 함창읍 척동리는 주거지 중앙에 위치한 사슴농장에서 발생하는 악취와 가축 소음으로 30년간 주민갈등의 원인이 된 공간을 정비해 지역주민 공동이용시설 및 도시민 농촌 살이 체험둥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끝으로, 고령 대가야읍 장기리 일원은 지방하천인 회천변 양돈장 12개소를 철거해 우곡면 대곡리 일원에 기 조성된 우곡양돈단지 인접으로 이전 ․단지화 할 예정이다.

 

또 회천변 철거지에는 다목적 실내체육관, 다목적 열린마당, 유소년 창의마당 등 주민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농촌지역에 산재돼 있는 축사, 장기방치건물 등 유해시설을 정비해 정주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며 “8월에 있을 2차 공모에도 사업대상지를 최대한 발굴해 농촌공간재생을 위한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