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4.3℃
  • 흐림서울 1.0℃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3℃
  • 맑음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경북지방청, 공사현장 금품갈취 사이비 기자 5명 검거

영세 자영업자 14명 상대 2,500만원 뜯어내…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공사현장 및 폐기물업체 관계자들을 협박하여 금품을 가로챈 경북지역 인터넷 언론기자 등 5명이 공갈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경북지방경찰청(청장 윤동춘)은 9월 10일 공사현장 및 폐기물업체 관계자들을 협박하여 금품을 가로챈 경북지역 인터넷 언론기자 등 5명을 공갈 혐의로 검거하여 A씨(56세) 등 3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2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이들은 ‘18년 12월경부터 ‘20년 4월경까지 포항, 경주, 영덕지역 일대의 건설공사 현장이나 폐기물업체를 찾아다니면서 비산먼지, 수질오염 등 취약한 환경문제를 약점 잡아 이를 기사화하거나 관할 관청에 민원을 제기할 것처럼 협박하여 광고비 명목으로 피해자 14명으로부터 2,500만원 상당을 갈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A씨 등 구속된 피의자 3명은 영세한 업체만 골라 문제점을 지적하고 사진촬영한 후 업체 대표를 자신의 사무실로 불러 협박하거나 요구한 액수를 내놓을 때까지 수개월 동안 집요하게 업체를 방문하여 갈취하는 등 피해자들을 괴롭혀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앞으로 아직도 보복을 우려하여 신고를 주저하고 있는 피해업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하는 한편, 환경감시 등을 빌미로 영세업체들을 위협하는 사이비 기자에 대한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