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8℃
  • 구름조금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6℃
  • 연무대구 29.5℃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9.4℃
  • 박무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8.9℃
  • 구름조금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30.5℃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9℃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사회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백두산호랑이 개체 보존 구슬땀

수목원 사육 중인 백두산호랑이 ‘두만’ 건강 관리 총력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수목원관리원 소속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사장 겸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원장 김용하)은 5월 21일 백두산호랑이보존센터에서 사육중인 백두산 호랑이 노령 개체 ‘두만’에 대한 특별관리 대책에 대해 밝혔다.

 

수목원에 따르면 현재 사육 중인 ‘두만’ 개체는 2005년 11월 중국에서 도입된 개체로, 2017년 수목원 이송부터 노령개체로 분류, 급여와 생활환경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왔다.(* 호랑이의 수명은 야생에서 약 13∼15년, 사육환경에서 약 17∼20년 정도로 알려져 있다.)

 

 

수목원은 호랑이 ‘두만’이 올해 19세가 됨에 따라 지난 12일 호랑이 건강관리 자문위원을 초빙, 공동 검진(관찰)을 진행했다. 검진 결과, 노령으로 인한 사지의 퇴행성 관절염 및 양쪽 앞다리의 내형성 발톱으로 보행에 장애가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이에 수목원은 검진 이후 소염 진통제 투약 및 사료 급여량 조절 등을 진행, ‘두만’의 통증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특별 관리 중이며, 약물에 대한 적응 및 섭식 상태 등을 주시하고 있다.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두만’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걱정이지만 우리 수목원 직원들의 노력으로 많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백두산호랑이보존센터가 국내 최고의 백두산호랑이 유전자원 보존기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