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3.4℃
  • 구름조금대전 23.6℃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2.7℃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조금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2.4℃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사회

한국도로공사 해외봉사단, 에티오피아에서 글로벌 나눔 실천

한국전쟁 참전용사마을 주택 개보수 및 의료 낙후지역 이동진료 지원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가 글로벌 나눔 봉사활동으로 국위 선양에 기여하고 있는 것을 파악됐다.

 

한국도로공사는 5월 17일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 해외봉사단을 파견해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7일에 걸쳐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직원 24명으로 구성된 해외봉사단은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 위치한 한국전쟁 참전용사마을을 방문해 주택들을 개보수하고, 세탁기, 의류 등 생활용품을 전달했다. 또한,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만나 감사의 마음을 주고받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에티오피아는 6·25전쟁 당시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유엔군 일원으로 참전하여 1965년 철수할 때까지 총 6,037명을 한국에 파병했다. 이들이 본국으로 돌아와 참전용사마을이 만들어졌으며, 현재는 한국전 참전용사와 그 후손들이 거주하고 있는 빈민촌이다.

 

또한 봉사단은 △한국어학당 교실 개보수 및 벽화 그리기 △현지 어린이들과 함께한 미니운동회 △한국어 특강 및 태권도 시범 등의 다양한 문화교류 활동을 진행하고,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명성기독병원(에티오피아 한인병원) 의료진 14명과 함께 수도에서 약 190km 떨어진 즈웨이 지역까지 이동해 이틀간 250여명의 주민을 진료하고 의약품을 지원했다.

 

또 이번 해외봉사에는 한국도로공사의 도로교통 전문가 등 7명이 함께 참여해 아디스아바바에서 ‘도로학교’도 개최했다. ‘도로학교’는 도로교통 관련 지식·경험의 전수를 통해 대상국가의 기술발전을 도모하고, 문화교류도 함께 진행하는 공공외교 프로그램이다.

 

 

기술전수는 에티오피아 도로청 및 교통부 공무원과 장래 엔지니어를 꿈꾸는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도로교통 분야 강의를 5일 동안 진행하고, 한국도로공사에서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현장도 견학했다.

 

한국도로공사는 현재 에티오피아 즈웨이-아르시네겔레 등 2개 구간에서 설계검토 및 시공감리 용역을 수행하고 있다.

 

문화교류는 에티오피아 유일의 아마추어 여자야구단 ‘HOPE’와 교류협약을 맺고, 야구장비 후원 및 친선경기를 가졌다. ‘HOPE’는 오는 9월 국내에서 개최되는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에티오피아 대표로 참가할 예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실시한 이번 봉사활동은 봉사 프로그램에 기술전수 및 스포츠 교류까지 더해져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도 해외사업 진출 국가를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현지 주민과의 유대를 강화하고, 국가간 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해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성장한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위해 도로학교를 계획했으며, 올 하반기 新 실크로드가 뻗어나가는 신북방(중앙아시아의 CIS(독립국가연합) 10개국과 몽골, 러시아를 지칭) 지역에서 두 번째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