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9.6℃
  • -강릉 -4.9℃
  • 흐림서울 -6.4℃
  • 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7.5℃
  • 맑음울산 -5.9℃
  • 광주 -6.6℃
  • 맑음부산 -5.3℃
  • -고창 -8.5℃
  • 흐림제주 3.5℃
  • -강화 -6.5℃
  • -보은 -9.3℃
  • -금산 -8.6℃
  • -강진군 -7.2℃
  • -경주시 -4.5℃
  • -거제 -4.7℃
기상청 제공

대구광역시

대구시, 국내 최초 1톤 전기상용 완성차 대구에서 생산

대구시·㈜디아이씨, 대구국가산업단지 입주 투자협약 체결

대구시와 ㈜디아이씨(대표 김성문)이 투자양해 각서를 체결함에 따라 국내 최초 1톤 전기상용차 완성차를 대구에서 생산하게 됐다.


대구시는 지난 20일 ㈜디아이씨 김성문 대표이사, 권영진 대구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국가산업단지 입주를 위한 투자협약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디아이씨는 대구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해 국내 최초로 1톤 전기상용차 완성차를 생산하게 된다.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본사가 있는 ㈜디아이씨는 1976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회사로 지난해 기준 매출 5천225억 원, 종업원 853명에 이르는 중견기업 상장회사이다.


(주)디아이씨는 대구국가산업단지 내 4만 218㎡ 부지에 총 500억 원을 투자해 2016년 12월 착공, 2017년 6월 준공해 2017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전기자동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시는 이로 인한 300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지역에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아이씨 관계자는 “오랜 기간 전기자동차 및 자율형 자동차에 대한 R&D투자를 지속해 왔다. 특히 최근 국내 굴지의 자동차 회사에서 전문가들을 영입해 1톤 전기상용차에 대한 양산을 준비해 왔다. ”며 “독자적인 기술개발로 부품 및 시스템 전반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해 잠재 고객사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지능형자동차 주행시험장, 자동차부품기업 밀집, 우수한 인력 및 자율주행 실증도로 구축 등 대구시의 우수한 인프라를 높이 평가해 대구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번 투자협약으로 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 신성장동력산업인 전기자동차 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했다.


시 관계자는 “시는 그동안 역외 우량기업 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차세대 먹거리인 전기자동차 완성차 공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절박함 속에서 타 도시보다 먼저 발 빠르게 움직여 왔다. 기업의 필요에 부응하는 맞춤형 투자를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통해 이번 쾌거를 이뤄냈다”고 밝히며


㈜디아이씨가 지역의 대표적인 전기자동차 완성차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약속하며, 공장 착공에서부터 입주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 투자유치의 모범사례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향후 협력사 등 관련 기업들의 투자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투자유치 노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영진 시장은 “미래의 먹거리인 전기자동차 분야에 대구시가 발 빠르게 대응한 결과 이뤄낸 첫 번째 결실이라는 점에서 이번 투자협약은 큰 의미를 가진다.”면서 “이번 유치와 더불어 생산, 소비, 인프라 구축, 관련규제의 개혁 등을 통해 대구시는 단순한 전기자동차의 소비중심지가 아니라, 명실상부한 전기자동차 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